1. 서론

요즘의 아파트들은 내부적인 네트워크를 구성하기 편하게 많은것들이 반영되어 있다.
우선, 각 방마다 랜선을 꽂을수 있는 rj-45 커넥터가 설치되어 있는데 통신단자함에서 적당한 조치만 취해주면 바로 인터넷이 가능하다.


단순히 집에서 인터넷을 사용하는 것을 떠나, 각종 기기들이 네트워킹을 지원하는 바,
(오디오도 인터넷을 지원하고 TV 도 지원하고 핸드폰에 노트북에 좀있음 냉장고도 지원할 판이다. ^^;;)
이런것들을 이용하기 위해 해야할 것을 알아보고자 한다.


우선, 아파트 광고를 보면 초고속정보통신 특등급이니, 1등급이니 하는 말들을 많이 보게된다.
이건 무슨 의미일까?
이와 관련해서 전문적인 내용을 보고싶다면, '초고속 정보통신건물 인증업무 처리지침' 이라는걸 보면 되는데,
사실.. 대부분의 경우는 그정도까지 알 필요는 없다.
다만, 필요한 부분만 간략하게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정보통신 특등급
- 세대 인입까지는 광케이블
- 세대 내부는, 거실 인출구까지는 광케이블 1구 이상, 나머지는 cat5e 4페어 이상
- 거실 인출구는 4개소 (2구씩 2개소), 침실은 2개소
그외에도 몇가지 자세한 내용이 있지만, 일단 이정도로 요약하고...

정보통신 1등급
- 세대 인입까지는 광케이블 또는 Cat5e 케이블
- 세대 내부는 cat5e 4페어 이상
- 거실 인출구는 4개소 (2구씩 2개소), 침실은 2개소
 

보통은 정보통신1등급 이상을 득하므로 2등급은 제외하겠다.

그외에 홈네트워크 인증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게 집안의 네트워크를 구성하는데 더 직접적인게 아니겠는가... 하겠지만,
이 인증은 그런 간단한 네트워크를 위한게 아니라....
세대내 각종 조명제어, 난방제어, 현관방법, 주동현관 통제기, 침입감지기, 차량통제기 등등의 정보를 세대내의 통합제어 패널(월패트)로 접속할수 있는 규격을 말한다.
인터넷을 통해 집안의 전등을 켜고 끄고 (요즘 왠만하면 많이들 지원한다.) 엘리베이터를 집안에서 호출하고 주방에 TV 가 달리고.. 이런것...



2. 본론

정보통신 1등급정도 되면 (아니, 그냥 대부분의 아파트엔) 홈분전함이라는게 있다. 통신단자함이라고도 부르고.. 뭐, 이름이야 각양각색이다.
(과전류를 차단하는 두꺼비집과는 다른것이다. ^^;;)

여기서 부터 출발한다.





우선, 1번 장비가 홈게이트웨이 이다. 우리집에는 코멕스 제품인데 이건 절대 배선을 건드리면 안된다.
이넘이 월패드와 연결되고 외부와 연결되어있어서 월패드에서 동현관, 단지내 CCTV, 무인택배시스템 등등과 다 연결되기 때문이다.
각각의 게이트웨이 사양이 달라서 한가지로 통일할수는 없기에 이 글은 그냥 참고만 하기 바란다.


내 경우는, 저 게이트웨이에 24포트 허브처럼 랜포트가 달려있고 각각의 rj-45 케이블이 연결되어 있으며 그 케이블들은 각 방의 rj-45 커넥터에 연결되어 있다.
(그냥 랜선이 연결되고 랜포트까지 간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저 게이트웨이가 일반 공유기 기능을 하면 좋은데.. 그런 기능이 있는지 여부는 알려져 있지 않다. 아마, 그런 기능이 있더라도 공개하지는 않을것이다.
소비자가 만지기 시작하면 하자가 대폭 늘어날테니까.... ^^;;;;


내경우는.. 저 기기의 단점이 하나 더 있는게.. 저놈의 대역폭이 100M/s 이다. 즉, 기가비트 이더넷이 아니다 라는것.
그래서 3번의 사제 공유기를 하나 더 추가했다. 뭐, 무선 AP 가 설치되지 않은 집이라 그걸 겸하기도 하고.... 그래서 좀 복잡해졌다.
2번 장비는통신사의 iptv 를 겸하는 초고속통신용 모뎀이다.


통상, kt 나 sk, lg, 지역케이블을 이용할텐데, 외부에서 통신회선을 들여와서 저 통신단자함으로 연결하고 거기에 각 통신사의 가정용 인터넷 모뎀을 연결하여 회선 하나를 뽑아준다.
그 회선을 방 하나에만 연결하고 가버리기 때문에 이런 류의 작업이 필요하다.
우선, 2번 장비를 보면 거실1 이라고 적힌게 보일것이다.


kt 의 iptv 는 공인ip 를 직접 받아야 하므로 공유기가 아닌, 거실 단자로 바로 연결한다.
그리고 그 옆에 흰색 선이 3번 장비로 이어지는데... 이게 kt 의 공인아이피를 받은걸 공유기로 넘기는 것이다.


이 3번 공유기는 기가비트 이더넷을 지원하는데 포트가 4개밖에 없다.
그래서 가장 자료를 많이 공유하는 3곳의 단자를 연결했다. 
우로부터,
1. 공인IP
2, 3, 4. 각 방의 단자로 연결
5 는 게이트웨이로 간다.

5는 왜 가는가 하면... 공유기에서 연결한 2, 3, 4 는 기가비트로 사용하고
나머지 집 안의 모든 단자들은 100M/s 라도 연결해놓을수 있게 하기 위해서이다.
2, 3, 4 에는 메인PC 와 홈서버 용도의 HP N40L 마이크로 서버가 설치되어 있다.

그러므로 통신 흐름은 

2번으로 공인아이피가 들어와서 3번 공유기가 세대내의 사설네트워크를 구성하고 2번은 허브 정도의 역할을 한다.

이런류의 작업을 할때 주의할것은... 같은 랜선이라고 마구 뽑아놓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랜에 관련된것들은 사진처럼 각 방 이름과 번호가 붙어있으니 이를 제외하고는 건들이지 말아야 한다.
특히, 아파트 통신시설에 지식이 없다면 더더욱....


사용은 간단하다.
그냥 집에서 공유기 사용하듯이 default 접속으로 3번 공유기에 접속해서 자신의 사설 네트워크를 꾸며주면 된다.
192.168.0.1 이런거 사용하듯이...
이렇게 하면 집안으로 랜선을 포설해서 지저분해지지 않고 그냥 각 방의 랜포트에 연결해서 항시 네트워크와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물론, 공유기가 무선인터넷을 지원하므로 세대네에서 무선인터넷도 가능하다.
다만, 단자함의 위치에 따라 차폐가 많으면 신호가 약하게 되는데 그때는 뭐, 집안에 공유기 하나 더 설치해주던지...

요즘 공유기는 똑똑해서 신호만 중계하듯이 설치하는 기능도 잘 지원된다. ^^


------------------------------------------------------------------------------------------------


우리가 흔히 전화선이라 말하는 잭의 정식명칭은 RJ-11 커넥터 이다.

그리고 랜선이라 말하는 잭의 정식 명칭은 RJ-45 커넥터이고...

그래서 랜선과 전화선을 꽂는 곳은 서로 호환되지 않았다.



아마 인터넷 전화가 많이 퍼져서인지, 요즈음의 아파트중에는 전화선용 잭이 아닌 랜선용 잭을 시공해 놓은곳들이 종종 보인다.

다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이게 재밌는 점이...

통상의 아파트에 있는 거실의 통합수구는 4개의 전원용 수구, 케이블방송용 동축커넥터, 그리고 전화용과 랜용 포트가 각각 하나씩 들어있다.

그래서 통신단자함에 공유기를 넣고 사용하는 경우 거실로 하나의 선 밖에 가지 않아서 몇가지 장비를 사용할때는 약간의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난감한 경우가 KT IPTV 를 사용하는 경우인데, 이 회사의 회선만 유독 셋탑박스에 real-ip 를 배당해선 사용한다.

그러다보니 거실로 하나 나오는 그 랜포트를 셋탑박스에 할당하고 나면 그외에 네트워크에 물려서 사용하는

각종 오디오나 NAS, 동영상플레이어 등을 사용하기가 난감해진다.



이럴때 전화선용 포트가 RJ-11 이 아닌 RJ-45 커넥터가 시공되어 있다면 통신단자함에서 바로 연결해서 둘다 랜선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KT-IPTV 모뎀의 경우 real ip 를 둘이상 받기때문에 여기서 셋탑박스로 가는건 원래 전화선 포트로 연결해버리고

인터넷용 회선을 랜포트로 연결해 줄수 있다.

뭐, 글로만 풀어쓸려니 중구난방 이해하기 어려워보이는데....

아주 약간의 네트워크 지식이 있다면 그냥 통신단자함을 뜯어 거실로 가는 랜선과 전화선이 어떤건지만 파악하면 무슨말인지 이해가 가리라 생각된다.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른바다 2018.11.14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idesea.tistory.com/463

    동영상 버전

(2015년 4월에 썼던 글)

가성비 좋은 해외직구 물건들이 자주 나오는 사이트로 뽐뿌가 있다.
그 뽐뿌에서 요즘 가장 핫한 물건 중 하나가 바로 이 서버 Lenovo ThinkServer TS140 일 것이다.
가격이 오르락 내리락 하는 가운데, 목록통관으로 관세 및 부가세가 면제되는 200불 이하인199.99달러로 풀릴때면 그 게시물은 항상 인기게시물이 된다.
흔히 마샘(마르지 않는 샘물)으로 불리우는 서버이다.



사양은,
Processor: Intel® Core i3-4130 processor 3.4 GHz
RAM: 1 x 4 GB DDR3 ECC
Hard Drive: 기본으로는 없으며 3.5인치 베이가 3개. 5.25인치베이가 2개인데 하나는 dvd-rom 이 설치되어 있다.
RAID: 소프트웨어적으로 0, 1, 5 를 지원한다.
Optical Drive: DVD-ROM (쓰기는 안된다)
Power Supply: 280W (파워가 약해 추가적인 비디오카드를 설치하는데는 제약이 있다.)
Networking: Gigabit Ethernet
이정도이다.



용도로는,
파워가 약해 여기다 여러가지를 추가해서 사용하는 게임용 PC 보다는
집에서 간단한 게임과 인터넷 활용을 주로 하거나 NAS 등을 대신할 서버용도가 적합해보인다.
나는 이전에 사용하던 N40L 대용품으로 구입했다.
N40L 의 최대 약점이 cpu 파워가 약하다는 것인데 그점에서 이 서버는 가격대비 훌륭한 선택이라 생각한다.
일단, cpu 가격만 검색해봐도 이 서버의 가성비가 얼마나 뛰어난지 알수있다.







앞면사진이다.
가장 위에 dvd-rom 이 보이는데 나중에 저 위치를 바꾸게 된다.
그리고 usb 포트와 전원스위치.. 평범한 구성이다.







뒷면 사진이다.
기본항목으로 hdmi 포트가 지원되지 않는게 특징이다.
rgb 밑으로 보이는 포트는 hdmi 가 아니라 dp 포트이다.
hdmi 가 av 쪽에서 만들어진 규격으로 로열티 문제가 있어 같은 성능의 독자규격으로 만들어진것이 dp 포트로 알고 있다.
그외에 usb 3.0 포트와 오디오, 랜포트가 있다.
구입시 전원케이블은 미국식 110v 콘센트용이 딸려오지만 그건 그냥 남는(?) 케이블로 교체해서 쓰면된다.







덮개를 열어보면 내부는 깔끔하다.
하드디스크나 odd 를 연결하기 위한 sata 포트는 기본으로 5개가 있다.
그리고 하드나 odd 를 연결할 파워는 한선에 3개씩 2라인이 나와있다. 즉, 6개까지 연결이 가능하다.
개인적으로 n40l 을 쓰던 당시 부팅용 ssd 1개와 자료저장용 하드 4개를 쓰고있던 터라 이것들을 다 이식하기로 했는데,
sata 포트가 기본으로 5개 밖에 없어 하드로만 5개를 연결하고 기존의 dvd-rom 은 그냥 장식용으로 놔두기로 했다. (빼내면 구멍이 생기니까...^^;;)
내부의 확장포트에 sata 용 카드를 끼우면 하드를 6개까지 사용할 수 있겠지만, 뭐 그렇게까지 할 이유는 없었기에... ^^;;;




우선, 하드디스크 2개는 기본으로 저 파란 가이드를 사용해 간단하게 장착이 가능하다.










3번째 하드는 기본으로 들어있는 3번째 (사진 중하단) 가이드에 넣어서 조립해주면 된다.
4번째와 5번째가 문제인데 기본적으로는 가이드가 있어야 하지만 가만히 보니 가장 위 dvd-rom 자리는
뒤쪽으로도 지지대가 있어 하드를 가만히 올려놓고 쓰는데는 문제가 없어보인다.
그래서 사진처럼 놓고 왼쪽으로만 고정용 나사를 하나 조였다.
다만 위치가 맞지 않았는데 하드를 뒤집어서 놓으니 나사를 하나 조여놓을 만큼 맞아들어갔다.

마지막 하드는 3.5 인치가 아니라 ssd 여서 위치가 크게 상관없는지라 그냥 하드랙 사이에 가만히 끼워두었다.






그러니 위처럼 되었다. 빨간 동그라미로 된 부분들이 하드디스크들이 장착된 위치이다.
다시 말하지만, 위 사진에선 dvd-rom 은 장식이다. ^^;;;



--------------------------------------------------------------


아, 배송지는 직배가 되지 않아 배송지를 이용했는데 이하넥스 더빠른배송을 이용했다.

실무게 21.8 lb, 부피무게 28.9 lb 로 가격은 52,950원인데 30% 할인으로 15,890원이 절약되서 37,060원이 들었다.

여담이지만 송장을 잘못 작성해서 원래 목록통관인 물건이 일반통관으로 배송되는 바람에 관세와 부가세가 부과되었는데

관세는 정정을 했지만 부가세는 정정을 하지 못해 추가납부했다. ㅠ_ㅠ




-----------------------------------------------------------------------------------------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절전 능력이 좀 놀랍네요.

임시로 만들어서 놀고있는 서버(?)가 일반 pc 코어2듀오 e7200 사양에 그래픽카드 없이 하드만 하나 달려있어서 50w 에서 60w 정도 먹는데

이넘은 하드4개에 ssd 하나, 심플한 그래픽카드 하나 달고 비슷한 전력량을 사용하는군요...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파일들을 삭제한 후 이것들이 복구가 안되게 하기 위해서 여러가지 툴들이 있는데

그 방법들은 다 비슷하다.

바로 더미 데이터를 미사용 영역에 써넣는 것이다.



디스크에서 파일을 삭제할때는 전체 파일이 삭제되는 것이 아니라 이름표만 띄어놓는다고 생각하면 간단한데

파일복구의 원리는 그 이름표를 다시 아무거나 붙여주는거라 볼 수 있다.

그러므로 애당초 삭제되지 않은 데이터가 들어있는 영역들에 더미 데이터를 써 놓으면 복구가 어렵게 된다.



이런 툴을 찾아보면  CCleaner 라던가 BCWipe 이라던가 하는 툴들이 검색되는데 내용은 거의 비슷한 것으로 보인다.

더미데이터를 1번, 또는 몇번이고 반복적으로 미사용 영역에 써넣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일을 해주는 명령어가 윈도우에도 기본으로 포함되어 있다.

명령어창을 띄운 후 (cmd)

c:\>cipher /w:d:

위와 같이 쓰고 엔터를 치면 D 드라이브의 미사용 영역에 0x00 로 한번, 0xff 로 한번, 랜덤 넘버로 한번 이렇게 세번을 덮어씌운다.

원래 암호화 관련 명령어인데 그런 쪽으로는 편의성 때문인지 잘 쓰이는것 같지 않다.



다른 윈도우 명령어들과 같이 cipher /? 라고 치면 도움말을 볼 수 있는데 굳이 써넣지는 않겠다.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윈도우 10은 윈도우 8.1 에서 업그레이드 형식으로 설치된다.

물론, 이렇게 한번 정품에서 설치한 후에는 클린 설치도 가능하지만,

이 글에서는 그렇게 클린설치가 아닌 경우에 남는 이전 윈도우즈 파일들을 지우는 법을 말한다.

windows.old 폴더 말이다.



우선, 디스크정리로 들어가야 하는데, 제어판을 찾아서 거기서부터 들어가는건 귀찮으니까 탐색기에서 가보기로 한다.






탐색기에서 C:\Windows\System32 밑에 있는 clearmgr 을 실행한다.

제어판의 디스크 정리 이다.









이와같이 나오는데 확인을 클릭한다.












다시 위 화면으로 넘어가는데, 필요한것은 저 위에 있지 않다.

밑의 시스템 파일 정리를 눌러준다.












그러면 다시 위와 같은 화면이 나오는데, 저 화면에서 이전 windows 설치가 바로 windows.old 를 말한다.

다른것들은 체크를 해제하고 이것만 선택한 후 확인을 눌러주면 된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저 파일들을 지워버리면 이전 윈도우즈로 돌아갈 수 없게 된다.

그러므로 굳이 용량에 문제가 없다면 지우지 않는것이 좋을 것으로 생각된다.


이 홈페이지 쥔장은 용량이 작은 ssd 를 쓰는 관계로, 예를 선택하고 지웠다. ^^;;

이것으로 이전 윈도우즈의 시스템 파일들이 지워진다.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윈도우 10 에서 탐색기 (익스플로어)를 실행하면 처음 화면에 

자주사용하는 폴더와 최근에 사용한 파일이 나타난다.

예전에는 폴더와 장치 및 드라이브, 네트워크 뭐... 이런것들이 나타났고...

즉, 예전엔 PC 의 내용들을 보여줬는데 이번 윈도우 10 에 새로 도입된 Quick Access View 에서는

사용자의 편의(?)를 위해서 최근에 사용한 내용들을 보여준다.






(참고로, 캡쳐속의 아래아한글과 오피스 모두 정품 사용자이다. ^^;;)





이유야 여러가지겠지만, 이전 형식을 예전처럼 바꿀수 있다.



1. 탐색기(익스플로어) 실행 


2. 메뉴에서 "보기" 선택


3. 서브메뉴에서 가장 오른쪽에 있는 "옵션" 선택


4. "옵션"에서 "폴더 및 검색옵션 변경"


그럼 이런 윈도우가 나온다.







저 윈도우에서 그림처럼 파일탐색기 항목 옆의 "바로 가기" 를 "내 PC" 로 바꾸주고 적용, 확인을 눌러준다.

그 이후부터는 다음과 같이 실행된다.







이 상태에서도 예전의 "바로 가기" 모습은 여전히 탐색기를 열었을때 나오는 왼쪽 화면의 "바로 가기" 를 눌러서 볼 수 있다.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