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media.daum.net/m/media/economic/newsview/20160724172614266?from=mtop


24일 금융당국과 은행권에 따르면, 양현근 금융감독원 은행담당 부원장보는 최근 국내 은행 16곳 담당 부행장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으로 소집해 "집단대출을 받는 개인 대출자의 소득과 직업을 전수조사하라"고 주문했다.


------------------------------------------------------------------------------------------------------------------



라는 기사입니다.


이전에 실시한, 주택도시보증공사의 1인당 보증한도를 무제한에서 수도권 6억원, 지방 3억원으로 규제하고 분양가격이 9억원을 초과하는 경우 중도금 대출 보증 대상에서 제외하던 것에 이은 추가조치인데,


액면상으로는 이제 슬슬 정부도 대출규모에 대해 우려를 가지게 된것이 아닌가 합니다.


집단대출 (신규 분양 아파트에서 단체로 실시하는 중도금대출) 의 경우 DTI 가 적용되지 않고 있는데 이에 대한 전수조사가 실시되고 나면 추가적인 대응이 나올 여지도 있지 않을까 싶네요.



뭔가 조치를 취한다면 대선에 가까워서는 곤란하니 오히려 앞당겨 실시될 여지도 있지 않을까 하는 개인적 생각입니다. 물론, 이 내용이 부동산에 대해 가격적인 면에서는 긍정적인 신호가 아닐것입니다.

만일 그다지 크게 이슈화 할 만큼이 아니라 생각된다면 차기정권으로 갈지도 모르겠지만요.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른바다 2016.07.25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생각해보니, 뭔가의 대책을 위한게 아니라 그냥 대출을 좀 줄이라는 무언의 압박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