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에서 오클랜드로 넘어갑니다.

비행기를 타고 약 3시간을 가야하죠.

인천에서 호주가던거 생각하면 정말 간단한(?) 여행입니다. ^^

참... 호주에서 뉴질랜드로 들어갈때는 몇가지 가져갈수 없는 물품들이 있습니다.

근데.. 다 까먹었...^^;;;

아마... 프로폴리스 치약 같은것들이 그럴겁니다.

양쪽에서 같이 나오는 특산물들은 서로 반입을 금지시켰다네요.

뉴질랜드 역시... 호주와 마찬가지로 반입물품에 대한 검사가 까다롭습니다.

비행기 실내인데...

뭔가 불안해보이죠?

여행은... 설레임이지만, 그 설레임의 이면에는 이런 불안이...^^;;;


오클랜드에 오밤중에 도착해서 잠을 자고...

아침에 호텔에서 교육장으로 이동하는 중이네요.

항구 근처인데.. 저렇게 배들이 정박해있는 고요한 아침을 지나서...


다리를 건너가는데... 그 풍경이 장관입니다.

저 많은 요트들....^^;;;;

취미의 종착역이 요트라고도 하더군요. 그만큼 비싸기도 하고...

물론, 여기선 우리나라만큼 비싸지 않습니다.

뭐... 여러가지 여건이 다르니까요.


호주나 뉴질랜드.. 그 어디를 가더라도 우리나라의 서울같은 번잡함을 없습니다.

여기도 나름대로... 공업도시(?)인 오클랜드의 번화가(?)에 속하지만...

한산합니다.

아... 물론, 평일 오전이라는 영향이 있지만요. ^^


여기서...

관광(?)을 위해.. 와이해케 섬으로 떠납니다.

여기는 부두...^^;;;

와이헤케섬은...

그리 오래걸리지 않습니다.

꽤나 조용한 섬이고...

풍경이 아름답습니다.

포도농장들이 많아서 와인을 시음하는 코스가 많구요. 물론, 유료죠. ^^

이곳은... 돈 좀 있으신 노인분들이 은퇴 후 조용히 사는... 그런 성격이 강한 곳이라고 하더군요.


포도농장의 전경은.. 아니고.. 포도농장에서 뒤에 있는 언덕이 멋있어서.. 올라갔었어요. ^^;;


일행이 시음할 와인을 따르고 있습니다.

몇가지 와인을 주는데...

설명도 당연히 해주죠..^^;;;;;; 뭐.. 영어라서...ㅠ_ㅠ


흑흑흑...

제 얼굴을 보여드리고 싶지는 않지만,

이곳 전경을 잘 드러내주는 사진이 이거밖에 없네요...^^;;;;

옛스런 건물이 멋있는.. 그런 와인농장이었습니다.

뭐... 전문적인 분들이야 와인의 산지가 어떻고 기후가 어떻고 많이 따지시겠지만, 그건 그분들 이야기구요... ^^

개인적으로 값이 비싼 프랑스쪽 와인보다는 신흥 와인들.. 이런 호주나 뉴질랜드.. 이쪽 와인들도 좋아합니다.

와인이라는게... 한번 따면 오래 보관할 수 없는것들이다보니,

혼자사는 저는 상대적으로 값이 비싼놈들은 좀 그렇더군요.. 버린적이 좀 있어서...ㅠ_ㅠ

물론, 병내부를 진공으로 유지하는 버큠세이버 같은것들도 가지고 있습니다만,

한계는 있죠. ^^;;;

뭤보다도.. 제가 마시기엔... 이쪽도 다 훌륭한 맛들이라서요. ^^


와이헤케섬에서 돌아오는 길에 만난.. 요트입니다.

아... 부러워라.. ^^


전반적으로 날씨가 아주 좋았었던게 다행이었고...

먼지가 없더군요.

청정하늘 그대로였습니다.

뭐.. 그리 따지면 솔직히... 제주도도 그리 밀리지 않습니다. ^^;;;

관광목적으로 가시는거면 이쪽은 사실.. 추천할만한곳이 없구요...(뭐.. 제가 못본것이겠지만,)

반지의 제왕같은 영화에 나오는 절경들을 보시고 싶으시다면

남섬으로 가십시요.

이곳 오클랜드가 있는 북섬은 ... 어딜가나 비슷한 풍경의 일상만을 접하게 되는것 같습니다.

^^

저야... 관광이 목적은 아니었으니...^^;;; 아마.. 다음편이면 끝날것 같네요. ^^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시 서큘로키로 돌아와선, 저녁이 되어갈 무렵.

나가봤습니다.

해가 뉘엇뉘엇 넘어갈 무렵이라... 노랗게 물들어가는 달링하버의 모습이네요. ^^


구도가 그리 맘에 드는건 아니지만,

오페라하우스 밑의 노상까지 나와있는 bar 들이 잘 나와있는 사진입니다.

저녁이되면 꽤 많은 사람들이 모여드는데, 왼쪽아래로 부터 이어지는 저 벽체(?)에 가끔 한국인(이야기가 들리니까요. ^^) 신혼부부 오신분들이 사진을 찍고 계시더군요. ^^


아래는... 제가 묵었던 radisson hotel 근처 거리의 풍경입니다.

이사람들... 정말 신호등 안지키더군요. ^^

그냥.. 막건너갑니다.


호주는 저희랑 계절이 반대입니다.

여기가 겨울이면 호주는 여름이죠.

아래는... 늦봄정도일까... 하지만, 해변엔 꽤나 사람이 많습니다.

여기는...음... 본다이해변 아니면 맨리해변인데... 기억이 잘...^^;;;;;;;;;;;

그 유명한 해양구조대(? 뭐죠.. 베이워치던가?)가 여기서 만들어졌다고 하더군요.

만일 다음에 또 올 기회가 된다면 그때는 이쪽보다는 초보자도 해양스포츠가 원활한 골드코스트 쪽으로 가고 싶습니다. ^^


흔히... 쇠고기는 한우.. 라고 말해지는데,

이곳 호주, 그리고 뉴질랜드가 쇠고기로 유명합니다.

우리나라에도 수출이 되고 있죠.

여기서 들은 이야기가...

1등급 제품은 우리나라에 수입이 안된답니다.

그래서 한우가 경쟁력이 더 있는 셈이죠.

이곳은 땅이 넓어서 거의 방목하다시피 하는것 같습니다. 게다가... 우리처럼 극단적으로 추운 겨울도 없으니...

스테이크네요.

미디엄 레어 정도로 주문하는게 제일 좋은거 같습니다. 미디엄만 해도.. 퍼석퍼석한 감이 있더군요.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서너차례 먹은것 같습니다만,

맛있습니다.

^^


그리고...

시드니 전경입니다.

사실, 교육을 간거라... 여러가지 많은 곳을 들렸는데,

부동산 및 펀드 관련이라.. 여기 적을만한 내용이 없네요. ^^;;;

여기에서 다시 뉴질랜드로 넘어갑니다만,

호주도, 뉴질랜드도 좀 밋밋합니다.

우리나라에서 말하는 밤문화가 거의 없는 편이죠.

술도 그리 많이 마시지 않아서 맥주 한두병 정도 수준인것 같고...

호주에도 유흥가(?)가 있습니다.

킹스 스트리트라고...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흔히 왕십리로 불리우죠. ^^;;

하지만, 막상 가보시면...

우리나라 지방소도시 유흥가(?) 수준에 많이 놀라실겁니다.

사실.. 우리나라쪽이 뭔가 잘못된거죠.

사회체육도, 취미생활도, 여러가지 사회여건이 이런 가정적이거나 개인적이고 건전한 취미를 받쳐주지 못하다보니,

할수있는거라고 주구장창 술밖에는...^^;;;

위 사진으로는, 시드니가 무슨 전원도시처럼 나오는데...

아래사진을 보시면 조금 또.. 틀리죠.. ^^


사람사는 대도시는 다 비슷비슷한거 같습니다. ^^

좀 사진이 많다보니 귀찮아서...

무보정에 대충 올린 사진들이 많네요...^^;;;;;;;;;;;;


참.. 여행을 떠나실때는 가방의 반만 채우세요. 어차피 선물도 조금 사고 기념품도 좀 사고.. 하시다보면

나머지 부분은 채워질테니...

제 경우엔 아이스와인을 사왔는데.. 이거 맛있더군요.

술이 정말 달콤합니다.

일반적인 스위트한 와인보다 훨... 달더군요. ^^

뭐... 뉴질랜드에서도 포도농장에 들러 한잔하긴 했습니다만...

^^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드니의 교통수단은... 익스플로어라 불리는 버스도 유명하지만, 제 경우엔 레일을 주로 이용했습니다.

근데... 이 레일은 타지 못했네요. ^^


모노레일 정거장에서 내려다본 지상의 레일입니다. ^^


모노레일은... 계속되어.... 중국인들이 모여있다는 곳에 다다릅니다. ^^

여기는 시드니의 중국인마을입니다.

여기 있는 상가들속의 푸드코트에는 한국음식관련한곳도 꽤 있더군요.

한국 드라마나 음악의 CD 같은것들도 꽤 많았습니다. 우리나라가 외국에 많이 알려진것이 저같은 사람들에겐 이렇게 와닿죠. ^^

중국인들.... 특히 화교는 세계 어디에라도 뻗어가는걸로 유명하죠. 우리나라에도 인천쪽에서 터를 잡았던걸로 압니다.

다만, 당시의 우리나라 정책이 너무 많은 규제가 있어 화교가 발을 붙이지 못했다고 들었는데......


음식 사진 하나 올릴께요. ^^


자... 이걸 왜 올렸느냐...

한국인식당에 들어갔는데... 저 넘쳐나는 불고기는 만족스럽지만, 그 아래쪽의 김치에서 좌절하게 됩니다.

대략... 간장종지 비슷한것에 김치를 담아주더군요. ㅠ_ㅠ

외국에서... 김치구하기 힘들었습니다. ㅠ_ㅠ

지금... 농산물 개방때문에 한창 시끄럽습니다만, 개인적으로 농업의 규모와 실정에 대해 전반적으로 조정이 필요한 시기라고 봅니다. 사실.. 미리 했어야 하는 일인데...

우리나라의 기후는... 농업경쟁력을 가지기에는 좋지 못하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한우가 좋다고 그러지만... 호주와 뉴질랜드의 좋은 쇠고기는 한우에 못지 않습니다.

그럼 왜 한우... 이야기가 나오는가...

물어보니... 정부끼리 협상에 의해 호주와 뉴질랜드의 1등급 고기들은 수입이 안된다고 하더군요. 그것이 한우 품질경쟁력의 실체인가... 싶기도 했습니다.

이부분은 장시간 토론이 필요한 부분이니... 일단 넘어갑니다. ^^;;;



여기는...

어디더라? 여튼.. 스트라스필드라는 한인 마을이 아닌, 시드니 중심입니다. 유학원이 있는 근처인데...

이것들을 보니 외국에와서 한국말이 늘지 않는.. 어학연수가 왜 그런지 알겠더군요.

근처 게임방을 들어가니.. 한국의 여느 게임방과 100% 일치합니다. 심지어는 게임 화면들조차...

뭐하러 외국게임방가려고 그 고생들을 하는건지...

그래놓고선... 부모들이 제대로 지원하지 못한다고 투정이나 하고...

ㅡ.ㅡ

물론.. 외국에 가서 열심히 공부하고 온 사람 이야기도 많습니다만... 개인적인 관점과 경험을 놓고 본다면..

(제가 어학연수를 한건 아니고... 친구들요.. ^^;;;)

대학 등의 정규코스로 공부하러 간 사람들은 제대로 공부를 하느라 사람만날 시간조차 없다고 합니다.

다만, 그 이상한... 어학연수.. 라는것으로 가는 사람들은 별로 그렇지 못한것 같습니다.

어학연수에는 어떤 통과의례도 없죠.. 학위장이나 시험 패스같은... 그냥 다녀왔다... 정도로 족한 경우도 많은것 같습니다.




이곳은... 뭐더라? 여튼... 우리나라로 치면... 시청역입니다. ^^

이곳에서 레일을 타고 교외로 나갔죠. 그냥.. 한인마을이 있다길레... 어떻게 하고 사는지 궁금해서 나가봤습니다.

희안한게.. 그 레일이라는게... 2층버스처럼 2층으로 되어 있더군요.

그리고 레일에 따라... 중간중간 건너뛰고 가는게 있고, 모든 역을 다 거치는게 있습니다.

이걸 주의해야겠더군요. ^^

아... 시드니에서 여행다니는 Tip 한가지...

(이전 게시물에 썼나요? 헷갈리네.. -_-;;;)

길을 모르겠으면 그냥 주변의 동양사람 붙들고... Can you speak korean? 해보세요.

둘중 하나는.. 놀라면서 한국말을 할껍니다. ^^;;;;


이곳은... 스트라스필드.. 같네요.. 여행은 다녀오면 금방금방 기록을 해야 잊어먹지 않는데.. ㅋㅋㅋ

한인마을이 있는 곳입니다. 정말... 한국사람 많더군요. ^^

근데 여기 겜방은 비싸요.ㅠ_ㅠ

참고로.. 소주값은 여기가 시드니보다 쌉니다.

그래봐야 만원 넘지만...ㅠ_ㅠ



시드니 교외는... 강력한 그린벨트정책에 막혀.. 거리도 꽤 될뿐더러... 저렇게 높은 건물들 없이 한적하게 역들이 서 있습니다.

하긴... 그 넓은 땅덩어리에 그렇게 사람이 적으니... 굳이 교외에까지 높이 건물을 올릴 필요가 없겠죠...



아... 모노레일 찍은게 없는줄 알았는데...

사진들을 뒤져보니.. 있네요.. ㅋㅋㅋ

이거 1일권.. 추천합니다. 근데.. 돌아다니는 거리는.. 정말 얼마 되지 않습니다. ㅡ.ㅡ



자... 다시 달링하버에 돌아왔네요. ^^

여기서 부터 다음시간에...쿨럭.. ^^;;;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