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는 100km 정도 사용했을때 쓰려고 했는데 어쩌다보니 좀 더 지나게 되었다.

평균적으로 하루 4km 에서 4.5km 정도 사용하고 가끔 휴일에 그보다 좀 더 사용하는 형편인데,

이에 대한 사용 소감을 남기고자 한다.

 

일단, 앱에서 보다시피... 칼로리 소모는 그다지 많지 않은거 같은데 평소 운동이 많이 부족하던 내겐 상당한 운동량도 되고, 꾸준히 할 수 있는 면이 있어서 몸도 많이 개운해진 느낌이다.

 

사용상의 느낀점 몇가지를 들어보면,

 

우선, 대형화면의 tv 를 보면서 별도로 운동에 시간을 들이는 느낌 없이 할 수 있다는 것인데 그런 이유로 매일 하는게 별로 지겹거나 어렵지 않다.

 

특히, 날씨에 구애받지 않는게 큰데... 미세먼지라던가 폭염, 혹한(이건 아직 안왔지만), 비 등에 관계없고 원하는 시간에 바로 그만할 수 있다는 생각에 부담이 적다.

 

그리고 뛰는것이 아니라 걷는것이라서 체력적인 부담이 적고 집에서 하기에도 층간소음의 걱정이 덜하다.

내 경우에는 기계 밑에 충격 흡수를 위해 중간재를 하나 더 깔아놓기도 했지만...

 

앱과 연동되서 자신의 사용량을 저장하고 확인할 수 있는것도 장점이기도 하고...

 

아무래도 마찰이 많은 기계이다 보니 런닝머신용 윤활제를 사서 뿌려주고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용하고 나면 기계 뒤편에 검은 가루가 쌓여있다.

 

이게 가장 신경쓰이는 점인데 성분을 알 수 없으니 더욱 그렇다.

사용하고 나면 진공청소기로 청소를 해주기는 하는데 여튼, 이게 윤활제를 뿌린다고 안나오지는 않는다.

 

평소 4km/h 에서 4.5km/h 정도로 셋팅하고 한시간에서 한시간 20분 정도 사용하는데 퇴근 후 저녁을 먹고 평소엔 잘 보지 않았지만, tv 를 보며 한시간정도 하면 대충 하루가 그럭저럭 맞아들어가게 소비된다.

 

가장 큰 부담으로는... 공간이다. 이걸 사용할때마다 일일이 접었다. 폈다 할 정도로 부지런하다면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론 그냥 펴놓고 쓰고있다.

 

그런면에서... 혼자나 둘이 사는 정도가 아니라면 꽤나 거추장스러운 물건이 아닐까 싶기도 하고 작동시에 들리는 기계음이 그렇게 듣기 좋은건 아니다보니 혼자가 아닌 경우는 추천하기 힘들지 않을까 싶다.

 

뭐, 그건 다른 런닝머신도 다르지 않을거 같고...

 

결론적으로 이 제품은 혼자사는, 운동을 평소에 하기 어려운 은둔형 외톨이에겐 아주 안성맞춤인거 같은 느낌인데... 쓰고나니 왠지 셀프디스를 하는 느낌이 든다. -_-;;;;;;;;;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