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가지 이야기가 있지만, 일단 가상화폐는 절대 화폐가 될 수 없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선 발권력은 국가가 가지는 가장 큰 경제권력이고 경제를 조율하는 가장 크면서 마지막의 수단이 된다.

그러기에 경제가 제대로 돌아가는 각각의 국가는 중앙은행 또는 그에 상응하는 조직을 두어 자국의 화폐를 통제하고 있다.


이러한 화폐의 궁극의 권위를 우리는 기축통화라고 부른다. 쉽게 말하자면 한 국가에 국한되지 않고 세계적으로 널리 통용되는 화폐라고 하면 될것이다.

근데 이걸 다시말하면... 어디서 많이 듣던 이야기이다.

바로 가상통화가 내걸은 목표이다.

세계에 널리 쓰이는 공통의 화폐.


하지만 비트코인류가 세계의 기축통화는 물론이고, 한 나라의 화폐가 될 일도 없을것이다.

흔히들 요즈음의 화폐는 신용화폐이고 가상화폐도 세계의 시민들이 그 지위를 부여하면 될 일이다 라고들 하는데...

문제는... 그게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기축통화를 둘러싼 싸움은 엄청난 싸움이다.

대체로 미국의 달러와 유로의 유로화, 일본의 엔화와 중국의 인민폐가 일컬어지는데 이 헤게모니 싸움에 무정부주의를 표방한 가상통화가 낄 자리는 없다.


화폐는 완벽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현재의 복잡한 경제를 꽤나 잘 보조하고 있다.

흔히들 생각하듯이... 그냥 구성원들끼리 이것도 화폐라 하자 라고 합의했다고 가능한것도 아닌것이... 다른 종류의 가상화폐도 있긴 하지만, 대부분의 가상화폐는 채굴량에 한계가 있다. 

이것은 통화량에 한계가 있다는 것인데, 경제규모는 나날이 커지므로 결국 가상화폐가 진짜 화폐가 된다면 매순간이 디플레이션이 될 수 밖에 없고, 한참 후에는 시중에 희한한 단위들이 등장할 것이다. 

얼마에요? 라는 질문에 1 옹스트롱 (10의 마이너스 10승) 코인요..라는 식으로....


화폐가 아닌것과 투자대상이 아닌것은 또 별개의 문제인데

우리는 화폐가 아닌것에 대해 투자하는 여러가지 것들을 알고있다.


흔히 투기와 투자를 구분해서 사용하지만, 명확한 정의를 제시한 사람은 없다.

하지만 투자의 경우는 통상적으로 그게 물리적인 실체가 있던가 경제적, 법리적인 권리 등의 실체가 있다.

그런 유무형의 실체에서 상식적으로 유추되는 정도를 넘어선 투자가 투기가 아닌가 싶은데

가상화폐의 경우엔 그게 아예 없다.

있는것이라곤 단 두가지.

하나는 다른 사람이 더 높은 금액에 사 줄 것이라는 기대감

다른 하나는, 이건 IT야.. 다른거랑은 달라. 일단 가치부터 부여하면 쓰임새는 그냥 만들어질거야 하는식의 이상한 논리이다.


블록체인이라는 신기술을 모르고 하는 이야기라고들 하지만,

대체로 기술이라는 것은 그자체로 거래의 매개체로 쓰이는 경우는 없다.

그게 상품으로 구현된 것을 우리는 향유하는 것이다.


그 기술의 면면의 전부가 전혀 새롭기만 한것도 아닌게...비슷한 기술을 우리는 그동안 많이 보고 들어오기도 했다.

애초에 인터넷망이 이렇듯이 세계의 자원을 하나로 묶어주는 기술이고

NASA 의 SETI 프로그램이 네티즌들의 PC 가 노는 시간에 돌아가는 스크린세이버 속에 프로그램을 심어 외계인을 찾는 프로그램에 자신도 모르게 동참시킨 그리드 컴퓨팅 기술들이 있다.


블록체인은 물론, 이것과는 다른데.. 여기서 더 발전해 암호화 특성과 분산노드에 의한 위변조 사항에 대한 처리기능 등등이 더해진다.

하지만, 이것도 기술이다.

기술은 끊임없이 발전해왔다.

한가지 유념할 것은... 그 기술의 발달은 하나의 조직이 해온것이 아니라 전혀 다른 임의의 곳에서 임의의 시간에 행해져 왔다는 것이다.

그럼, 블록체인보다 더 나은 기술이 나온다면 이 블록체인에 기반을 둔 가상화폐들은 다 화폐의 가치를 잃고 새로운 기술에 기반한 것이 화폐의 지위를 차지할까?

현실경제에서 이게 가능한 일일까?


국가가 이것을 왜 통제하는가?

간단하게 말하자면... 가상화폐는 국가 경제에 대한 부정에서 출발하기 때문이다.

가상화폐는 기본 원리에 특정세력으로부터의 독립을 주장하고 있고 그건 국가의 경제 통제권을 벗어나겠다는 시도이다.

뭐, 국제적으로 불법적인 돈을 대량으로 이동시켜야 하는 사람들에겐 환상적인 환경이긴 한데...

현대 경제를 부정하는 전제이므로 국가 단위에서는 이것을 이전할 이유가 없다.

그런 폐해보다 얻어지는 이익이 더 많다면? (그 이익이 뭔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국가가 통화량 제한등의 몇가지는 보완해서 자신들의 가상화폐를 만들면 될 일이다.


중간에 썼듯이...

가상화폐 투자(투기든 투자든)의 가장 기본적인 전제는 남이 더 비싼 가격에 사줄것이다 라는 기대감이다.

가상화폐에 대한 광고는... 여기에서 기인한다고 생각된다.

뭐, 불가능한 전제는 아니다.

실제, 가상화폐가 아니더라도 이런식으로 돈을 벌어온건도 역사의 한 부분이긴 하니까...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