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학교 대나무숲에 올라왔다는,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네티즌들을 울렸던 한 사연.

 

신경림 시인의 이 시를 떠올리게 한다.

 

 

 

 

 

가난하다고 해서 외로움을 모르겠는가
너와 헤어져 돌아오는
눈 쌓인 골목길에 새파랗게 달빛이 쏟아지는데.
가난하다고 해서 두려움이 없겠는가
두 점을 치는 소리
방범대원의 호각 소리 메밀묵 사려 소리에
눈을 뜨면 멀리 육중한 기계 굴러가는 소리.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을 버렸겠는가
어머님 보고 싶소 수없이 뇌어 보지만,
집 뒤 감나무에서 까치밥으로 하나 남았을
새빨간 감 바람 소리도 그려 보지만.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는가
내 볼에 와 닿던 네 입술의 뜨거움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속삭이던 네 숨결
돌아서는 내 등 뒤에 터지던 네 울음.
가난하다고 해서 왜 모르겠는가,
가난하기 때문에 이것들을
이 모든 것들을 버려야 한다는 것을.

 

 

 

 

 

신경림 시인의 시는 나는 개인적으론 약간 현실참여적인, 그러니까... 군부독재하의 현실에 속해있는, 어느 가난한 젊은이의 처지를 투영하는 듯 해... 위 대나무숲 사연과 전적으로 궤를 같이한다고는 보지 않지만

 

이제, 요즈음의 현실에 비추어 보면 시와 사연은 슬픈 사랑의 노래로 겹쳐진다.

 

처연한가?

시대의 흐름이 바뀌었고, 그러한 시대를 가꿔나가는 방법론은 협의를 통한 보편적 복지와 이를 통한 사회적 불평등의 해소에 있다고 생각한다.

 

왠 뜬금없는 결론이냐고?

 

아무런 결론없이 그저 안타깝다 하고 말아버리는것 보다는 낫지 않은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에 확인했다가 아주 가끔 들어가봐서 자꾸 까먹음.


그래서 블로그에 박제.


^^;;





https://apply.lh.or.kr/


LH 청약센터




 

분양정보 ⇒ 공지사항 ⇒ 원하는 부문과 기간 선택 ⇒ 확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 내용은 공부를 위해 찾아본 내용으로 사실관계에 대한 별도의 확인 책임은 읽는 이에게 있음. ^^;;;;



-------------------------------------------------------------------------



■ 다운리츠 (DownREITs)



 - 업리츠에서 리츠가 부동산을 직접 소유하지 않고 부동산 소유자와 운영조합을 설립하고 그 운영조합이 부동산의 소유권을

   가진다면 다운리츠에서는 리츠와 부동산 소유자가 조인트벤처로 합작하게 되고 직접 부동산을 소유.


 - 업리츠와 마찮가지로 세금이연 효과가 있지만, investopedia.com 에 의하면 동일한 세금혜택이 없을수도 있고 구조가 복잡하여

   업리츠보다는 덜 사용되는 형태라고 함.


 - 업리츠가 여러개의 하부구조 (부동산 또는 유한책임회사 등..)를 관리하는데 반해 개별적인 포트폴리오에 대한 각각의 다운리츠가 

    조직되는 바, 부동산 소유주가 자신의 부동산이 다른 자산보다 더 가치가 높다고 판단될 시에는 업리츠보다 다운리츠가 보다 선호

    될 수 있음.


 - 업리츠와 병행하여 존재 가능.



참고링크 : http://www.investopedia.com/terms/u/upreit.asp

           (사이트의 신뢰성은 모름.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너른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